마카롱 교조주의 > 요리

본문 바로가기

요리

마카롱 교조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조회 403회 댓글 0건 작성일 20-12-27 23:31

본문

탐라에 적다가 500자가 넘어서 티타임으로 가져왔습니다.


이런 이야기 하면 교이쿠 선생님 비스무레 하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음식 원탑을 꼽자면 뚱카롱입니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 전형적인 예라고 생각하거든요.
물론 즐기시는 분들의 취향이 문제있다는건 아닙니다. 맛은 주관적인 영역이 분명히 있으니까요.
그저 BBC방송에서 밥을 물에 씻어서 볶음밥을 만드는... 그런걸 보는 기분일 뿐입니다.
https://youtu.be/Zmy0q8TrF_I

사실 마카롱은 푸짐해서는 안되는 음식입니다.
마카롱은 본디 눈처럼 파스스 입안에서 사라지면서도 한 끼에서 원하는 당분의 욕구를 완벽히 채워줘서 식욕을 잘라주는 음식이거든요.
괜히 디저트의 끝판왕인게 아닙니다. 맛을 무겁지 않게 만들려고 난이도가 올라가는거고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제과의 끝판왕이 마카롱입죠.

그런데 한국에서는 특이한 방식으로 어레인지 됩니다.
제과 실력이 모자라지만 부서지면 버리게되니, 밀가루를 많이 넣었죠. 그러면 잘 안갈라지니까요. 단가도 내려가고.
그래서 찐득찐득 맛이 무거워졌고 그만큼 필링을 가득 채워버립니다.
색소 넣은 빵 사이에 잼을 가득 채운 크림샌드 빵이랑 비슷하게 된거죠.
찐득찐득한게 디저트로는 영 꽝이지만 대신 푸짐해졌습니다.
(혹은 망해버린 마카롱을 판매하려고 필링을 채웠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우리는 일반적으로 디저트를 즐기기 보단 푸짐함을 사랑하니까요.
필링보다는 코크가 훨씬 만들기도 어렵고 다른 디저트와 차별화되는 요소이지만 그런건 고려되지 않죠
한식에 디저트가 잘 안어울리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어느새 마카롱은 사라지고 뚱카롱이 그 자리를 차지합니다.
음식의 정체성이나 이해 따위는 그냥 날라가버리는거죠. 샌드과자나 빵하고 다를것도 없습니다.
질척이는 디저트 따위는 코스요리에서는 진짜 별로지만 우리가 코스를 즐겨 먹는것도 아니니까요...

이렇게 된 이상 굳이 어려운 마카롱을 만들 필요가 없습니다.
신도시 까페거리를 걷다보면 뚱카롱은 10개 있는데 마카롱은 하나도 없습니다.
한국에 진출한 라뒤레랑 피에르에르메도 철수했고, 홍대 마카롱도 사라졌습니다. ㅠㅠ

그래서 저같은 소수의 마카롱 애호가들은 사라져버린 마카롱을 애도하며
교조주의 적인 분노에 가득 차서 이렇게 방구석에서 키보드나 두드리게 되는것 같습니다.

가볍고 파스스 사라지는 정통파 마카롱이 현존하는지 제보를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마카롱 VS 마크롱

저도 마카롱 정말 좋아했는데 홍대 마카롱 사라지고ㅠㅠ흑흑 요즘 다 뚱카롱이라 너무 아쉬워요ㅜㅜㅜ제대로 된 마카롱 먹고 싶은데 말이죠ㅠㅠ

뭐...파인 다이닝이나 구르메 문화가 이제서야 슬 슬 뿌리내리는 중이니까요. 기본적으로 그만한 비용을 지불한다는것이 돌고 돌아 합리적이라는걸 납득을 해야하니까요.

오 디저트알못이라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스울 올라가면 가봐야겠어요!!

네네. ㅎ 우리나라 식문화 특유의 푸짐함과 재료비에 대한 집착이 좀 남아있는것 같아요.

아..아 ㅜㅜ

감사합니다 ㅎㅎ 꼭 가봐야겠어요!
귤을 북쪽에 심으면 탱자가 되기도 하고, 반대로 되기도 하는건데... 제 취향은 마카롱이라...ㅋㅋ

집 앞 좋은 빵집 부럽습니다. ㅎㅎ
마카롱은 진짜 고난이도 디저트죠. 아차하면 갈라지고... 한알로 디저트를 끝냐주는것도 그렇고요.(물론 한알만 먹진 않았습니다.) 레시피만 봐도 비싼게 이해가 가는데...ㅜㅜ

위 영상에서의 볶음밥도 생각보다 맛이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나름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수 있고요. 다만 동앙인 시각에서는 말씀하신대로 밥을 무슨 파스타 취급해서 그렇죠. 마카롱을 샌드과자 취급하는 것 처럼요. 그러므로 저는 같은 문제라는 생각입니다. ㅎㅎ
코스요리에서 디저트로 뚱카롱 같은게 나온다면 좋은 평을 받기 힘들거거든요. 우리도 디저트라기 보다는 다과로 먹는거고. 고난이도 디저트인 마카롱과 아예 다른 샌드과자로 생각 한다면 문제될건 없을것 같습니다. 아직 우리 식문화가 디저트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고, 푸짐함, 재료값에 발목잡히는게 아쉽긴 하지만요.

뚱카롱과 마카롱은 엄연히 다르지요 ㅎㅎ
근데 개인적으론 뚱카롱도 나름대로의 존재의의는 있다고 생각해요. 어쨌든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고, 나름 맛도 있잖아요.
예로 들어주신 영상은 쌀을 무슨 파스타 다루듯 처리하니 맛 자체가 없을 수밖에 없고 그래서 논란이 되는거라.. 뚱카롱과는 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국내에서 뚱카롱이 마카롱을 잡아먹어서 정통 마카롱이 사라진것은 좀 안타깝긴 하네요. 사실 뚱카롱과 마카롱은 다른 음식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이해해야 하는데, 그게 아니라 뚱카롱이 마카롱의 개량버전이고 기존 마카롱은 창렬이고 맛없다 라는 인식이 너무 퍼져버려서.....

껠끄쇼즈 괜찮았습니다. 바스라지는 질감좋고 강렬한 단맛이 인상을 주고 빠르게 사라져서 좋았습니다.

요리 조금 해보면서 느낀 게 맛있다고 많이 넣으면 더 맛있겠지? 이런 생각이 바뀝니다. 다 그렇겠지만 "적당히"가 있는데 그걸 무시하고 우겨넣는게 이젠 별로더라구요. 말씀하신 뚱카롱도 그렇구요.

이태원 피에도 사라짐...

슈아브, 미완성식탁..등등이 아직 남아있다 합니다.(난 왜 이런걸 머리에 넣고 있는가...)

뚱카롱은 한과죠 ㅎㅎ 마카룬macaroon은 이딸리아 과자고 마카롱macarin은 불란서 과자인거처럼요 ㅎㅎ

저도 집 앞에 좋은 베이커리 빵집이 있어서 마카롱 가끔 즐겨하는데, 뚱카롱은 진짜 너무 부담이 되더라고요.

예전엔 마카롱 웰케 비싼가 했는데 만드는 과정을 보고 난 뒤엔 비싼게 정말 이해가 됩니다. ㅎㅎ


후아.... 부끄러움이 많은 생애를 살아왔습니다.

나름 "면요리"를 좋아한다는 사람이 어제 처음 평양냉면을 경험했습니다.

사실 흔하게 접했던 물냉면은 그냥 조미료 맛만 나서 잘 안먹었거든요. 같값회냉면...

그런데 어제 일끝나고 성남에 있는 평양면옥에 가게 되었습니다. 지인이 강력하게 추천하시길래 반신반의하며 따라갔습니다.

생긴건 진짜 별거 없더라고요. 과연 이게 맛있을까??? 하면서 첫 술을 떴습니다.

그릇을 비우기까지 노래 한곡이면 충분했습니다....

다소 심심한 육수의 맛은 쫄깃한 면발에 스며들 때 비로소 꽃을 피우더군요.

어떻게 이렇게 맛있을까요...

심플의 극한에 도달한 면요리가 아닐까요.

하루내내 새벽까지 평양냉면 생각이 납니다.

존박이 오바하는건줄 알았는데... 리얼이었구나 ㅠㅠ

오늘 장충동에 있다는 평양면옥 달려가서 먹어볼 생각입니다.

최근 2년 동안은 일본라멘에 꽂힌 상태였는데... 이제 그 타겟을 바꿀 때가 온 것 같습니다.

냉면 관련 다큐멘터리 등등 아시는 거 있으시면 추천받습니다 ㅠㅠ 호오 내일 가봐야겠네요

그러시군요.. 전 웬만한 음식은 다 즐기는 편입니다 ㅎㅎ

냉면판에도 파벌이 있는건가요? ㄷㄷ

리스트가 계속 추가되는군요

우래옥 도전해보겠습니다 ㅋㅋ

네 ㅎㅎ 당분간 냉면삼매경입니닷 ㅋㅋ

헤에 스-게!!!

선릉 평가옥에서 어복쟁반에 소주를 드시고 냉면으로 입가심하시면 그 냉면이 그렇게 맛있습니다.
장충동 평양면옥은 만두가 맛있습니다. 가끔 너무 쪄져서 피가 축축할때가 있지만 두부와 숙주가 미어터지는 소 맛이 참 좋습니다.

처음 경험했는데 그렇게 맛있으시다니 신기하네요.
저는 밍밍해서 영 적응이 잘 안되더라구요 ㅎㅎ

학동역 근처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은 진미 평양냉면도 가보세요!! 만두와 궁합이 좋습니다!!

봉피양 우래옥 의정부평냉계열 다 독특한 맛이 있으니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여기말고도 능라나 여의도에 있는 이름이 잘 기억안나는데 그집도 평이 좋더군요 저는 동치미 좀 섞인 육수를 선호해서 봉피양이 제일 입맛에 맞더라구요 그리고 의정부평냉계열집은 수육이 끝내줍니다. 꼭 같이 드시길!!

고향이 대전인 저로서는

아직 육향 평냉은 익숙해지지가 않았고...

그냥 대전 신성동 숯골원냉면이 잴 맛있었습니다(닭+동치미 육수 평냉)

의정부 평양면옥 밖에 안가봤는데

나오면서 짜다 하시는분도 있더라고요

초보자인 제겐 나름 충격적인 리액션이었어요

짙은 육향의 우래옥
불고기와 함께 먹기에 특화된 동치미국물과의 조화, 방이동 봉피양
의정부계 평양냉면의 원조, 의정부 평양면옥과 그 후예임을 자처하는 서울 평양냉면계의 양대거물(가족이라는 설이 있는) 을지면옥과 필동면옥

이렇게 추천드립니다.

환영합니다. 저도 의정부 평양면옥이 제일 좋았어요. 처음 먹은데기도 하고..

전 우래옥요.

개인적 취향은 의정부계열
그중 최고봉은 본가인 의정부 평양면옥

제 개인적 의견입니다.
평냉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ㅋㅋㅋ

심플한걸 원하시면 정인면옥도 괜찮습니다.

의정부 일가가 맛있긴 한데
우래옥을 먼저 가보심이....
(선불받을 땐 기분 더러워요)

추천은 선주후면

맛있게 드세요 ㅎㅎㅎ 추천은 위에서들 다 해주셔서 할데가 읍네요 ㅋㅋ

미식실격 ㅓㅜㅑ

충무로 필동면옥, 분당 능라도. 방이 봉피양

비빔냉면은 명동 함흥면옥, 흥남집

어서!!! 달리시길!!!

후아.. 우래옥 로끄온...

전 얼마전 첫도전 실패했는데ㅠㅎ

이글보고 다시 도전해야겠다 생각되네요 :)

제취향은 우래옥입니다

고깃국물 넘나 좋은 것...

사전답사 소감

1.대구 중앙로의 최초 케잌 무제한 뷔페라고 광고판 있는 신발매장내에 위치한 케잌뷔페점 : 필수적으로 음료를 시키고(대개 3~4천원대)케잌뷔페값 7900원
을 더해야 이용이 가능한 매장이어서 실 뷔페 이용가는 만이천원 가까이 드는 뷔페점입니다. 이용가능 제한시간 2시간이고  자신이 단걸 환장하게 좋아하신다는 분이시라면 괜찮아 보입니다.

2. 역시 같은 중앙로의 D모 백화점 최상층 바로 아래층에 위치한 명장들이 요리한다고 광고하는 웰푸드
라고 치장하는 한식뷔페점 : 8천원에 제한시간 두시간 40분인 뷔페점인데...점내를 잠시 둘러봐도 되냐고 물으니 단칼에 거절당했습니다.  다른데는 다 허용하던데 대구에서 이렇게 단칼에 거절하는데는 오늘 여기말고 없... 명장들이 요리했다고 광고한것치곤 어지건히 자신감이 떨어졌나 봅니다. 가격이 꽤 싸니깐
가격만큼의 음식질을 감안하시고 싼맛에 많이 흡입할려면 꽤 괜찮아보입니다.

3. 대구 두류동의 (샤를)xxttx시네마내에 위치한 와인숙성 삼겹살이라고 광고하는 삼겹살 뷔페점 : 9900원이고 두시간 제한이고요. 특정시간대(12시쯤이었던가? 자세히 보질 못했네요.)에 가면 된장찌개랑 공기밥 무료제공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가성비만 따지면 위의 두군데 보단 좋아보입니다. 고기에 뭘 넣었을련진 모르겠지만(육질 연해지게 하는 약도 있다는 소릴 옛날에 들은거 같긴 한데...) 그냥 그 돈 모아서 인터불고 부페로 가세요. 할인권 구할 수 있으면 금상첨화.

케잌도 뷔페식이 있군요.
케잌이 맛이 있던가요? 미국은 케잌맛이 완전 극과 극이에요. 눈에 띄기는 여기저기 눈에 띄는데 맛있는 케잌은 눈씻고 봐도 찾기 힘들어요. 맛있는 케잌은 너무너무 비싸요.

오 철저한 준비정신... klaus님도 대구에 서식중이시군요. 에 왠지 대구러가 많은 거 같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뚝배기 All rights reserved.